제101주년 '조국수호자의 날(구소련 육해군절) 기념행사 열려

제101주년 '조국수호자의 날(구소련 육해군절)을 맞아 23일, 알마티 시내 곳곳에서는 기념행사와 파티가 열렸다. 

알마티의 고려인 동포사회에서도 알마티고려문화중앙 산하 '장교클럽(회장 : 쉐가이 게르만)'을 중심으로 기념행사가 진행되었다. 

구소련 시절 또는 카자흐스탄에서 장교로 복무한 고려인 동포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장교클럽은 이날 오후, 시내의 한 레스토랑에서 주알마티총영사관의 김흥수총영사, 노가이 레프 전 국방부 차관, 강게오르기 고려민족중앙부회장 등 내빈을 모시고 기념행사를 가졌다. 
  
비단길 합창단, 김 겐나지 카자흐스탄 공훈예술가 문화, 예술인들도 초청한 가운데 열린 이날 기념행사에는 특별히 침켄트고려문화중앙에서도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었다.
  
이날 쉐가이 게르만 장교클럽 회장은 노가이 레프 전 국방부 차관을 비롯해 동포사회를 위한 공로가 있는 자들에게 표창을 수여했다.  
  
한편, 김림마 인민배우, 공훈예술가 김 겐나지선생, 비단길 합창단원들은 각각 전통무용과 한국가요, 클래식 기타연주, 고려인 동포들이 좋아하는 러시아 민요 등을 불렀다 
   
조국수호의 날은 구소련 국가들에서 기념하는 공휴일인데, 카자흐스탄은 몇년 전 부터 5월 7일로 옮겨서 경축하고 있다. 
  
이날은 러시아 혁명시기에  붉은 군대가 창설된 기념일인 1918년 2월 18일로부터 유래되었다. 이듬해인 1919년에 2월 17일은 월요일이었기 때문에 그것은 가장 가까운 일요일인 2월 23일로 변경되었고  그 이후 기념일은 그 날로 고정되었다.   원래는 붉은 군대의 날이라고 불리다가 1949년에 소련 육해군절로 개칭되었다.
  
현재의 이름이 된 것은 2002년으로 러시아의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의 대통령령으로 러시아의 국가공휴일로 만들었다.

김상욱