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orean news

한국 뉴스

장애인의 장애물 없는 세계

경탄할만한 이 여아와의 만남은 장애인에 대한 습관된 상상을 뒤바꾸어 놓았다. 한 왈레리야는 곧  즉  2월 24일이면 16세가 된다. 뇌성마비병으로 앓는 왈레리야는 놀랄 정도로 강한 의지, 낙천성과 목적지향성, 근면성 그리고 물론 부모와 친척들의 지지에 의해 유명한 가수가 되려는 자기의 꿈을 이루기 위해 확신있게 앞으로 나가고 있다. 그 애는 7세부터 노래를 부르는데 이 기간에 큰 성과를 달성하였다. 각이한 공화국 및 국제 콩쿨과 축제 수상자로 되었고 2019년에는 첫 독창 공연도 있었다.
노래를 부르는 특별한 여아 레라는 우연히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