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orean news

한국 뉴스

나는 카자흐스탄 동포3세이다

나는 카자흐스탄 동포3세이다. 우리 할아버지 고향이 어디신지 잘 모른다. 외할아버지의 고향은 강원도 양양이다. 1920년생이신 우리 큰 아버지는 할아버지의 고향에 대한 많은 것을 아셨을 것이다. 그러나 1937년의 스탈린의 강제이주 공포와 관한 기억이 생생했기 때문에 조국과, 할아버지의 고향에 대한 질문들을 무시하시거나 “더 이상 묻지 마라!”라고 하셨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