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orean news

한국 뉴스

반생을 기다림속에서

안나는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일찍 일어났다. 함대에서 복무하는 남편 해군대령을 거의 반년동안 보지 못했다. 어제 사령부에서 전화가 걸려왔다: <내일 11시까지 부두에 나가야 하니 그렇게 준비하십시오…>